평온한 달빛 ● :: 사진-어디서부터 어디까지 보여주나.

프레이밍이란 피사체를 잘라내는 일이다.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잘라서 프레임에 넣을것인지 사진의 범위를 정하는 것이다.

넓은 프레임은 전체를 모두 보여지게 한다.

여러 피사체가 모여서 이뤄지는 일관된 내용을 전달해준다.

반면 좁은 프레임은 부분만을 보여주게 된다.

전체에서 잘 안드러나던 세밀한 내용을 찾아 조명해준다.

사진범위를 어떻게 정하는지에 따라서 같은 장면도 전혀 다른 내용이 된다.

 

 

 

 

Posted by 달달한 초코 니오2

댓글을 달아 주세요